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서울 이랜드, DF 김동철-MF 김준태 영입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 두 번째 시즌 승격을 준비하며 경쟁력 있는 팀을 만들기 위해 영입 작업을 벌이고 있는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전남드래곤즈에서 활약한 수비수 김동철과 고양HiFC 미드필더 김준태를 영입하며 중앙 골격에 견고함을 더했다.

수비수 김동철은 2012년 전남드래곤즈에서 데뷔해 4년간 총 70경기를 뛴 중앙수비수다. 대인마크와 몸싸움이 강하고 희생정신이 투철한 김동철 선수는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무대에서 총 29경기를 뛰며 가치를 인정 받았다. 특히 청소년대표, 고려대, 대학선발까지 모든 팀에서 주장을 맡을 정도로 리더십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김동철 선수는 “1부냐 2부냐는 관계없다. 관심 있게 지켜봐 왔는데 훌륭한 구단으로 이적했다고 생각한다. 승격을 이루고 또 1부리그에서도 경쟁력 있는 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오랫동안 이 구단에서 뛰면서 팬들이 사랑하는 레전드가 되고 싶다.” 며 당찬 소감을 밝혔다.

미드필더 김준태는 지난 시즌 고양 HiFC가 막판까지 상위권을 위협하는 성적을 거두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선수로 수준 높은 볼 키핑과 패스 능력을 보유한 중앙 미드필더다. 내셔널리그 창원시청에서 성인팀 데뷔를 한 김준태는 강원FC에서 반 시즌을 뛰고 다시 창원시청 등을 거치며 프로와 인연을 맺지 못하다가 지난 시즌 고양HiFC의 부름을 받아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숨겨진 진가를 발휘했다.

김준태 선수는 “학교 졸업 후 프로로 가지 못하고 잠깐의 프로 생활에서도 성공하지 못했었다. 지난해에 마지막 기회라는 심정으로 고양에서 열심히 노력했는데 서울 이랜드에서 나를 알아줘서 기쁘고 감사하다. 이번에도 똑같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절실하게 노력하겠다. 팬 여러분도 많은 응원 부탁한다.” 라며 각오를 다졌다.

마틴 레니 감독은 “두 선수 모두 선수 생활 동안 특별히 부각되지 않았던 선수지만 자기 포지션에서 절실함을 갖고 꾸준히 실력을 발전시켰던 선수들이라 기대가 크다. 축구는 이름값으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두 선수가 지난 해 소속팀에서 보여준 활약과 헌신을 이어간다면 승격에 재도전하는데 큰 기여를 할 선수들이다.” 라며 영입한 두 선수에 대해 높은 점수를 매겼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여백
여백
Back to Top